HOME > 윤리경영 실천프로그램 > 윤리경영 추진활동
 
 
 
 
 
   
     
 
   
 
 
가슴에 띠를 두른 앨트웰 여직원들이 들어서자 길게 줄지어 서 있던 노숙자들의 얼굴엔 반가운 기대가 가득했다.
곧이어 앨트웰이 새겨진 박스를 든 장정들이 등장하자 보이지 않던 노숙자들마저 모여들기 시작했다.
이 날 안나의 집에는 개원이래 최대 규모인 6백여 명의 인파가 몰려들었다.
 
 
 
     
그간 숨겨온 이웃사랑을 위한 힘 자랑을 맘껏 펼쳤다. 이들에게 떨어진 임무는 식사준비와 배식, 옷 정리, 청소 등이었다. 따로 조를 나누지 않았는데도 알아서 척척 자신의 임무를 찾는 모습이 한두 번 해본 솜씨가 아닌 듯 보였다.   황기철 과장(영업기획팀)은 ‘평소에 몸에 걸치는 옷을 장식품쯤으로 여겼었는데 여기 와서 보니 생존을 위한 필수품이란 사실을 새삼 생각하게 됐다’며 반성을 하기도 했다.
식사 후 돌아가는 노숙자들에게 챙겨줄 간식을 담고 있던 황용석 부회장은 그동안 목적지를 향해 기차를 타고 쉼 없이 달렸는데 이번 봉사활동은 잠시 간이역에 내려 휴식을 취하는 기분이라며 봉사활동 프로그램을 자주 마련해 모든 임직원들이 이웃사랑을 실천하는 기업상을 만들어 나가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.
인연이 끈끈하게 이어져 사실 이렇게 직원들이 봉사활동에 발 벗고 나설 수 있었던 것은 황 부회장의 적극적인 지원이 있기에 가능했다는 게 직원들의 의견이다.


 
인사총무팀의 최여울 사원은 칼끝에 손가락이 베였음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웃음을 띠며 ‘장갑을 끼고 했어야 하는데 급한 마음에…’라며 오히려 미안해하는 표정을 짓는다. 옷 정리를 맡은 직원들도 분주하기는 마찬가지다. 천장까지 쌓여있는 여러 단체에서 기증해 온 옷들이 담겨진 박스를 풀어헤쳐 계절별, 사이즈별, 종류별로 정리하다보니 어느새 이마엔 땀방울이 송글송글 맺혔다.



 
     
       
     
       
      안나의 집 설립자인 김하종(이탈리아명: 빈첸시오) 신부는 앨트웰은 정부의 지원이 전무하다시피한 안나의 집에 가장 큰 버팀목이라며 앨트웰의 지원과 봉사는 단순한 물질적 도움이 아닌 노숙자들에게 사랑과 희망, 나아가 생명을 주는 일이라며 강조했다. 김하종(빈첸시오) 신부는 이런 마음을 담아 모든 일정을 마친 후에 황 부회장에게 안나의 집을 헌신적으로 후원한데 대한 감사패를 증정했다.
이 날 행사를 기획한 유경현 과장(인사총무팀)은 ‘노숙자 문제는 단지 그들만의 문제라고만 생각하는 자체가 사회문제라는 것을 알게 됐다’며 앞으로 안나의 집을 정기적으로 방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.
     
     
 
     
       
     
  거리노숙자는, 심리적 정신적으로 고통 받은 이

이탈리아가 고향인 김하종(빈첸시오) 신부는 선교활동 을 위해 한국에 왔다가 IMF이후 부쩍 늘어난 일반노숙 자들을 돕게 되었고 지금은 정부의 지원을 받지 못하는 거리노숙자들을 돕고있다.

그는 거리노숙자는 일반노숙자와는 달리 고아나 결손가정이 많기 때문에 심리적 정신적 문제를 안고 있다고 설명했다.

또 그는 노숙자들이 맛있게 식사하거나 행복하게 웃을때 가장 행복하다며 반면 그들이 싸우거나 술을 마실 때면 너무나 속상하다고 속내를 털어놨다.
안나의 집은 노숙자 무료급식 뿐만 아니라 무료진료사 업, 옷 나눔행사, 이/미용 사업, 실업자 상담, 무료법률 상담, 청소년 노숙인 그룹 홈, 심리상담등의 활동을 펼 치고 있다.